911 테러 사건을 배경으로 한 뮤지컬 Come from Away

사실을 토대로 만들어져 더 감동적인 뮤지컬

다운타운을 걸어 다니거나 지하철을 타면 많이 보이는 포스터 중 하나인 '컴 프롬 어웨이 (Come from Away)'.

 

2001년에 있었던 911 테러 사건이 배경이라는 것과 사실을 바탕으로 만들어졌다는 대략적인 내용만 알고 궁금한 마음에 무작정 티켓을 구매했다.

 

c4220db0-6692-48ab-9e91-e18411480a33.jpg

엘긴 씨어터의 외부 모습

 

공연 장소는 다운타운에 위치한 '엘긴 씨어터(Elgin Theatre)'이다. 

퀸(Queen) 지하철역에서 내려서 북쪽으로 1분 정도 걸으면 바로 보인다.

 

 

토요일 저녁 8시 공연이라 그 전에 저녁을 먹고 극장으로 향했다. 


 

image-1.png

엘긴 씨어터의 실내 모습

 

image-1-1.png

켐 프롬 어웨이 관련 안내 부스

 

극장엔 벌써 많은 사람이 도착해 들뜬 마음으로 공연을 기다리고 있었다. 

 

 

image-1-2.png

컴 프롬 어웨이의 프로그램 책자

 

간단한 간식거리와 음료를 파는 바(bar)를 지나 공연장 안 자리에 안내받았다.

 

극장 내부는 크지 않았지만 고풍스러운 분위기였고 어디에 앉아도 공연이 잘 보일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image-1-3.pngimage-1-4.pngimage-1-5.png

엘긴 씨어터의 실내 모습(디테일)과 컴 프롬 어웨이의 무대 모습

 

Come from Away는 모두에게 익숙한 2001년의 911 테러 사건을 배경으로 한다.

인구가 만 명이 채 되지 않는 캐나다 뉴펀들랜드 (Newfoundland)의 작은 마을인 Gander의 평화로운 아침 모습으로 이야기가 시작된다.

이 조용하기만 한 마을에 911 테러 사건으로 38대의 비행기가 갑작스럽게 도착하게 된다.

마을 인구의 반이 넘는 약 7000여 명의 승객과 승무원이 그곳에 고립되어 마을 주민들이 그들을 먹이고 재워주고 돌보아주는 모습을 그린 감동적인 뮤지컬이다.

실제 일어난 일을 토대로 만들어졌다 하니 마음에 더 큰 여운이 남았다. 

 

911 테러 사건이 주제라 하면 마냥 어두운 분위기일 것 같지만 뮤지컬은 음악을 포함해 전체적으로 꽤 밝은 편이고 중간중간 웃음 포인트도 많아 즐거웠다.

12명의 어찌 보면 적은 숫자의 배우들로 이루어져 있음에도 탄탄한 연기력과 가창력으로 무대가 꽉꽉 채워지는 느낌을 받았다.

 

이 뮤지컬은 2013년 쉐리단(Sheridan) 컬리지에서 처음 제작되었으며 그 이후 토론토를 비롯한 뉴욕, 멜번, 런던 등에서 꾸준히 사랑받고 있다.

토론토에서는 올 해 9월 말까지 공연이 진행된다고 하니 이번 여름 마음 따뜻해지는 뮤지컬과 함께하는 것도 좋을 것 같다.

 

 

유용한 팁:

  • 공연은 중간에 인터미션이 없이 100분 동안 진행이 되니 시작 전 화장실을 미리 다녀오는 것을 추천한다.
  • 오후 공연인 경우 저녁을 배불리 먹고 가면 식곤증 때문에 아무리 신나는 음악과 공연이라도 집중하기가 어려울 수 있으니 공연 전 식사는 간단하게 하고 가자. 

 

Elgin Theatre
189 Yonge Street, Toronto, Ontario

 

#토론토고 #티고 #토론토추천 #토론토뮤지컬 #torontogo #tgo #comefromaway #torontomusical #elgintheat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