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주 5대 주립공원, 본에코

4. 본에코 주립공원

온주 5대 주립 공원 알공퀸, 킬베어, 샌드뱅크, 본에코, 파이너리를 소개한다.

4. 본에코 주립공원

Bon Echo Provincial Park

 

Andrea(@andrea_doubilet)님의 공유 게시물님,

 

절벽 아래를 유유히 카누를 타면서 즐길 수 있는 본에코는 캠핑에 이상적인 지형을 갖추고 있다

연간 20만 명 이상 방문하는 이 공원은 카누연습장으로도 적합하다. 카누와 카약은 비교적 저렴한 가격으로 빌릴 수 있으며 초보자를 위한 강습도 실시하고 있다. 이외에 수영을 즐길 수 있는 모래비치도 있다. 

본에코의 최고명물은 마지너호수(Mazinaw Lake) 수면에서 높이가 100미터, 길이가 1.4km에 달하는 병풍처럼 펼쳐진 거대한 화강암 절벽 ‘본에코바위(Bon Echo Rock)’다. 

이 암벽에는 수천 년 전 원주민들이 생활 이야기를 바위에 상형문자로 남긴 흔적이 아직도 뚜렷이 남아 있다. 

본에코바위는 정기왕복 페리 혹은 카누로 접근할 수 있다. 

절벽 정상으로 향하는 트레일(Cliff Top Trail)의 길이는 왕복 1.5km. 길지는 않지만 호수면으로부터 100미터 높이의 바위산을 올라가야 하기 때문에 힘이 든다. 

정상에 오르면 3개의 전망대가 있다. 전망대에 오르면 호수의 장관, 호수연안선, 1만6,500 에이커에 달하는 본에코주립공원의 경계선 대부분이 시야에 들어온다. 정상까지 갔다가 돌아오는 데 약 한 시간이 걸린다. 이 트레일은 본에코주립공원 방문자라면 누구나 들르는 필수코스이기도 하다. 

온주에서 가장 바쁜 주립공원 중 하나로 예약은 필수다.

 

 

kell(@kellylornaclark)님의 공유 게시물님,

가는 길

토론토와 오타와 사이에 위치한 본에코는 토론토에서 약 3시간 거리다. 킹스턴을 향해 하이웨이401을 달리다 벨빌을 지나면 나파니(Napanee)가 나온다. 이곳에서 빠져 북쪽으로 향하는 41번 도로를 따라 약 1시간 가면 입구를 만날 수 있다.